더욱 강력해진 FEA 기반 컨셉 생성 도구 인스파이어 2015


아래 내용은 시뮬레이션 및 엔지니어링 관련 소식을 다루는
미국의 웹사이트 ‘데스크탑 엔지니어링(Desktop Engineering)’에 실린 위상 최적화 관련 글입니다.


Inspire_2015_5_vfejrw   인스파이어(INSPIRE)는 FEA, 골격 알고리즘, 하중, 경계 조건 및 패키징 공간을 기반으로 최적화된 설계 컨셉을 생성해주는 CAE 도구입니다.
  다른 CAE 소프트웨어와 차별화되는 인스파이어의 장점은 바로 사용이 간편하다는 점입니다. 인스파이어 2015에 다양한 기능이 추가되면서 이 편리함이라는 장점이 더욱 부각됐습니다.

  예를 들면, 사용자가 볼트, 나사, 핀으로 부품을 접합할 수 있는 새로운 파스너/조인트 도구인스파이어에 추가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파스너를 추가할 수 있는 모든 위치를 강조 표시해줍니다. 사용자는 파스너로 고정시킬 위치와 적당한 파스너 유형을 선택하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면 선택한 파스너의 이미지가 모델에 추가됩니다.

  솔리드씽킹(solidThinking)의 수석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인 자이뎁 반갈(Jaideep Bangal)은 “파스너를 정의하면 그 자유도를 솔버에 자동으로 전송해줍니다.”라고 말합니다. 결국 파스너 도구는 자유도 같은 입력 사항을 정의하는 인스파이어의 다른 많은 도구들과 백엔드에서 자동으로 매칭됩니다. 인스파이어의 편리함이 더욱 좋아진 것이죠.

  인스파이어 2015에 추가된 또 하나의 흥미로운 기능은, 컨셉 설계에 적용될 다양한 중력 하중(G-load)을 정의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반갈은 “이 기능은 사용자 커뮤니티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요청한 기능이었어요. 중력 하중을 정의할 수 있으면 보다 현실적인 모델을 만들 수 있으니까요. 예를 들면, 회전 반경을 기반으로 해서 일정 중력(G-force)이 가해질 부품을 설계할 수 있는 것이죠. 자동차와 항공우주 산업에서 대표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시나리오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000년대 초반부터 등장한 다른 많은 소프트웨어와 마찬가지로 인스파이어 2015도 기본형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을 도입했습니다. 탭은 소프트웨어 UI 어디에서나 흔하게 볼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부정적인 변화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탭 안에 기능이 감춰지는 형태라서 UI가 조금 모호해졌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모호함은 인스파이어 개발자들이 피하려고 노력해 온 것이기도 합니다.

  반갈도 인스파이어 2015의 새로운 기능들은 이전 릴리스의 편리함을 그대로 유지하고, 더욱 향상시킨다고 언급했었습니다. “리본에 아이콘만 하나 추가하려고 해도 수많은 개발 회의를 거쳐야 하죠.” 하고 농담을 던지곤 했습니다.

  달리 보면, 탭 덕분에 인스파이어에 더 많은 도구를 추가할 수 있을 겁니다. 예를 들면, 나중에 솔리드씽킹에 메시 탭을 추가한다면 인스파이어에서 메시 작업을 훨씬 다양하게 제어할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옵션과 기능이 증가하면 그만큼 복잡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러면 이는 결국 인스파이어 개발 팀을 아주 곤란한 상황에 몰아넣을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인스파이어가 편리함과 기능을 절묘하게 접목시킨 걸까요? 인스파이어에 더 많은 기능을 추가해야 할까요? 아니면, 심플함을 유지해야 할까요?

  그 외의 인스파이어 2015 개선 사항:

  • 부품이 접합되어야 하는지, 접촉(슬라이딩)되어야 하는지를 판단하기 위한 접촉 도구
  • 구멍 내 또는 원거리에서 지지대의 회전 제어
  • 솔리드 형상 CAD 파일 내보내기 기능 향상
  • 컨셉 생성의 속도 및 정확도 향상

  인스파이어에 대해 더 자세히 살펴보기 원하시면 이 링크를 팔로우하세요.

[원문보기]